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days ago

처음 이용한 한인민박, 이곳엔 젖과 꿀이 흐른다

이리 쿵, 저리 쿵...
이 반갑지 않은 흔들림의 정체는 바로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국제공항(Aeroparque Jorge Newbery)에서 잡아탄 버스. 이 버스는 이 살인적인 더위에 노동을 해야하는 자신의 처지에 치가 떨리는지 몸체를 연신 부르르 떤다. 나를 포함한 버스 안의 승객들은 다같이 무표정으로 그 진동을 고스란히 느끼고 있는 중이다.
버스 안의 사람들이 무신경하게 내 60리터짜리 배낭을 툭툭 칠 때마다 내 어깨와 허리는 비명을 내질렀고 내 두 종아리 사이에 고정된 작은 캐리어 가방에 내 다리는 좀이 난 지 오래다. 이어 이 버스씨는 정류장마다 급정거해 내리는 승객들을 게워내고 오르는 사람들을 꾸역꾸역 밀어넣는다. 이 비좁은 공간에 시루 속 콩나물처럼 빽빽히 들어찬 사람들과 그들이 토해내는 더운 숨결에 나는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다. 틀어 놓은 에어컨도 소리만 요란하지 별 효과는 없는 듯하다.
마침내 도착지가 멀지 않아 스탑 버튼을 눌렀다. SOS 구조요청에 성공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용한

 | 

한인민박

 | 

이곳엔

 | 

흐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