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0 days ago

‘잔류파’가 뭐기에…호칭 두고 복당파·잔류파 모두 “불쾌”




탄핵 정국에서 자유한국당을 탈당하지 않고 남아있던 의원들을 지칭하는 ‘잔류파’라는 호칭을 두고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잔류파’는 친박(친박근혜)계를 비롯해 지난 2016년 말 탄핵 정국에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을 탈당하지 않고 당에 남아있는 의원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최근 한국당 계파갈등이 불거지는 가운데 비박(비박근혜)계 내에서도 심재철·나경원 의원 등 한국당에 남았던 인물과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등 바른정당 복당파 간에도 신경전이 극대화되면서 친박·비박 개념을 대체하는 단어로 급부상했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잔류파는 들어본 적이 없는 말”이라며 “오직 친박과 비박이 존재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어 “굳이 친박이라는 말이 싫어서 (친박계가) 언론에 강력한 항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다고 없는 ‘잔류파’를 만들어서 애써 친박의 흔적을 지워주지 말길 바란다”고 강조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잔류파

 | 

뭐기에…호칭

 | 

복당파·잔류파

 | 

“불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