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끊이지 않는 오거돈의 ‘가덕신공항 논란’…“굳이 가덕도라고 주장하고 싶지 않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가덕신공항 논란’이 임기 시작 이후에도 지속되고 있다. “굳이 가덕도라고 주장하고 싶지 않다” “후보가 아닌 시장 입장에서 한 템포 늦추는 게 좋다는 생각” 등의 언론 인터뷰 발언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후보 시절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공약과 내용이 달라 ‘말 바꾸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오 시장은 13일 보도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단계에서 가덕도라고 굳이 주장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24시간 안전한 관문공항이 돼야 한다. 그런 면에서 김해 신공항은 적합하지 않다. 부산, 울산, 경남이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김해 신공항 결정 과정을 재검토하면 허점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청 대변인실 관계자는 “그런 표현이 얼핏 들어가긴 했지만 그런 표현이 들어갔다고 해서 입장이 바뀐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가덕신공항 재추진에 대해 입장이 바뀐 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끊이지

 | 

오거돈의

 | 

가덕신공항

 | 

…“굳이

 | 

가덕도라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