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6 days ago

농성 1489일째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 송철호 시장님 여기 좀 봐주소

【울산=최수상 기자】 당시 사흘이면 끝날 줄 알았다“는 오모씨(64 여) 등 8명의 청소노동자는 2000년 3월 이 대학 동부캠퍼스가 개교했을 때부터 빗자루를 들고 강의실, 화장실을 가리지 않고 일해 온 한 가정의 가장들이었다.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 직접고용 농성이 13일자로 1489일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4년 6월 16일 최저임금문제로 시작된 농성은 폭염과 혹한, 태풍의 위협에도 중단되지 않았다. 때로는 학교 측과 총학생회로부터 매몰찬 비난도 받았지만 주민과 시민사회 노동단체의 도움으로 4년 넘게 버텨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일 민선 7기 송철호 울산시장이 취임하면서 최근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 문제를 해결 가능하리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저임금인상을 공약으로 내건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데다 이번 6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489일째

 | 

울산과학대

 | 

청소노동자

 | 

송철호

 | 

시장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