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방심위, 워마드 중점모니터링 차별·비하·패륜 정보, 신고 부탁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남자화장실 불법촬영 , 누드모델 사진유출 등의 디지털성범죄정보 유통에 이어 최근 성체(聖體) 훼손 사진 및 성당방화 예고글 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대해 중점모니터링이 실시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는 워마드에서 유통되는 차별·비하, 모욕, 반인류적·패륜적 정보 등에 대한 중점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과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규정 상의 불법·유해정보에 해당하는 게시물에 대해서는 엄중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 한국 남성은 신체적인 장애를 가졌다 , ▲ 지나가는 노인을 죽이고 싶다 , ▲ 50대 이상은 고려장을 해야한다 등 워마드에서 유통되는 차별-비하성 게시글 등 총 122건에 대해 시정요구를 내린 바 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통신심의의 경우 최소규제의 원칙 하에 누리꾼들의 표현의 자유를 두텁게 보장하고 있으나 온라인상의 차별·비하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방심위

 | 

워마드

 | 

중점모니터링

 | 

차별·비하·패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