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박용진 “한국당 ‘비대위장 후보’ 전희경·김성원, 양념으로 올렸을 수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후보인 전희경 의원, 김성원 의원을 언급하며 “양념으로 올렸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혁신의 방향의 한 축을 젊은 사람들로 고민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들었다”고 평가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한국당 비대위원장 후보가 5명으로 추려진 것과 관련,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다. 결국 집안잔치로 끝났다, 이런 냉정한 말씀을 드려야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혁신 비대위원장을 모시기 위해서 너무 동분서주했다. 그래서 그냥 못 먹는 감 찔러보는 거 아니냐는 식으로 이 분 저 분 이름 거론해서 논란이 되기도 했고, 이국종 교수에게는 직접 제안도 했다가 거절을 당하는 상황도 있었다”면서 “그런 시끌벅적했던 상황에 비하면 사실 좀 그저 그렇구나, 소소하다. 그리고 집안잔치다. 안에 있는 분들만 주로 세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저희 민주당의 젊은 의원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박용진

 | 

“한국당

 | 

비대위장

 | 

전희경·김성원

 | 

양념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