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여자는 ‘맘’이 되면 다 벌레가 된다” 언론사 간부 발언 물의



“아무리 많이 배운 여자도 ‘맘’이 되면 다 벌레가 된다.”

국내 한 경제지 A부장이 최근 한 발언이다. 지난 11일 이 신문에서 일하는 기자가 ‘인터넷 맘카페 갑질’과 관련된 기사를 발제하자 해당 기자에게 전화해 직접 한 말이라고 한다. 그는 기자에게 “아무리 잘 교육받고 고상한 일을 하는 이들도 맘이 되면 다 벌레가 된다”고 했다.

이어 “너도 ‘맘충’ 같은 행동 안 할 거라고 장담하지만 결혼해서 애 낳으면 아무리 많이 배웠어도 여자들은 다 그렇게 되는 묘한 게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여기자협회와 한국기자협회 해당신문 지부가 12일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A부장은 평소에도 왜곡된 성 의식을 표출하는 발언을 많이 했다고 한다. 그는 지난해 5월 회의에서 “카풀앱 이용자를 노리는 성범죄가 있다”는 보고에 “여자애들이 겁도 없이 남의 차를 타고 다닌다”고 반응했다. 성범죄의 원인을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에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여자는

 | 

벌레가

 | 

된다”

 | 

언론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