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도서관서 책 훔쳐 판 40대, 자택엔 500여권 쌓여있었다



8년동안 서울 시내 대학 도서관을 돌면서 전공서적을 훔쳐 판매해온 40대가 구속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3일 책 상습절도 혐의로 A(45)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1년부터 지난달 29일까지 전공서적을 훔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일정한 직업이 없어 생활비를 벌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범행이 8년이라는 기간동안 이뤄진만큼 범죄수익을 정확히 산출하기 어려웠지만 A씨 진술 등을 토대로 현재까지 8000만원에 범죄수익을 거뒀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추정했다. A씨는 잠기지 않은 사물함 등을 노리면서 전공서적을 훔쳤고, 훔친 전공서적 등을 1만5000원에서 5만5000원 사이에 판매했다고 진술했다. A씨의 자택에서는 아직 팔지 않은 책 500여권이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서울의 한 대학을 졸업한 이후 시험 등을 준비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주변 학생들의 전공서적을 훔쳐 팔기 시작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도서관서

 | 

40대

 | 

자택엔

 | 

500여권

 | 

쌓여있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