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 months ago

소셜믹스 단지라더니.. 관리업체 두고 입주-임대대표 회의 갈등

서울의 한 소셜믹스 아파트 단지에 두 개의 관리업체가 지정되면서 소셜믹스 라는 단어를 무색케 하고 있다 . 단지 내에 함께 거주하고 있는 분양 아파트 주민들과 임대 아파트 주민들이 각각 관리업체를 선정하는 등 각을 세우고 있어 갈등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모양새다. ■주민대표 회의 2개 공존, 관리업체 따로 지정 13일 SH공사와 주민들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위치한 마곡엠밸리 6단지는 일반분양 가구와 임대 가구 등이 한 단지 내에 있는 ‘소셜믹스’(social mix) 단지다. 총 1466세대 중 분양 545세대, 임차 921세대다. 단지 내에는 일반분양 입주자를 대표하는 입주자대표회의와 임대 거주자를 대표하는 임차인대표회의가 공존한다. 입주자회의와 임차인회의는 합의를 거쳐 A업체를 관리업체로 지정하고 관리소장을 임명했다. 그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소셜믹스

 | 

단지라더니

 | 

관리업체

 | 

임대대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