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임동호 떨어지고 강길부도 없었다... 울산 민주당 파격


6.13 지방선거에서 울산 전역을 석권하면서 2년 뒤 총선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의 차기 6개 구·군 지역구 지역위원장은 예상을 깨고 새로운 인물로 대거 물갈이됐다. (관련기사 : 뜨거운 민주당 울산지역위원장 선출... 왜?) 민주당에 따르면 지난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울산지역위원장으로 중구에는 (존칭 생략) 박향로, 울주군은 성인수, 동구 황보상준, 남구갑 심규명을 확정했다. 북구는 이번 재선거에서 당선된 이상헌 의원이 이미 확정됐고 남구을은 13일 최고위원회에서 확정한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같은 민주당 울산 지역위원장 선출이 의외라는 반응이다. 중구의 경우 20년 가까이 총선과 구청장에 출마하면서 울산의 버팀목 역할을 해온 임동호 전 시당위원장이 탈락했다. 임 전 시당위원장은 중앙당 최고위원까지 지낸 바 있다. 동구도 정치신인인 황보상준 중앙당 노동부위원장이 전격 발탁됐다. 황보 위원장은 이수영 현 지역위원장과 강한 도전 의지를 보인 김원배 동구청장 경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임동호

 | 

떨어지고

 | 

강길부도

 | 

없었다

 | 

민주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