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안희정 부인 민씨 증인 출석… 김지은 침실 바닥에 그림 그리며 교태 발언 내놓을까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 사진=연합뉴스TV 캡처안희정 전 충남지사(53)가 13일 공판에서 부인 민주원(54)씨의 증언을 직접 듣게 된다.민씨는 충남도청 김지은 전 정무비서의 성폭행 피해 폭로 후 안 전 지사 측근들에게 때려죽이고 싶지만 애 아빠니까 살려야한다고 발언했으며김지은의 평소 행실과 연애사를 모아달라고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이날민씨의 증언을 토대로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는 중이다.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5회 공판기일을 열고, 안 전 지사의 대통령 선거 경션 캠프의전 청년팀장 성모씨와 민씨, 충남도청 공무원 김모씨를 대상으로 증인신문 심리에 들어갔다. 오전 재판에선성씨가 증인신문을 받는다.민씨는 오후 2시 증인석에 선다. 안 전 지사의 김씨 성폭행 파문이후 민씨가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13일 공판에 출석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뉴스1민씨의 증언은 아내로서 느낀 안 전 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희정

 | 

출석…

 | 

김지은

 | 

바닥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