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자유한국당 내홍 악화일로 호가호위 세력 vs 안하무인격 독선

아시아투데이 박지숙 기자 = 자유한국당이 내홍이 전면전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자신의 거취를 문제 삼는 의원들과 정면충돌했던 지난 12일 의원총회 이후 양측이 더욱 거세게 격돌하고 있다. 당 안팎에선 이명박정부 부터 쌓였던 감정이 곪아 터져 파국으로 치닫는 분위기라는 말도 나온다. 특히 김 권한대행은 13일에도 ‘친박’을 겨냥해 ‘호가호위한 세력’이라고 일갈하며 선전포고를 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호가호위한 세력이 어떤 명목의 이름으로라도 한국당의 쇄신과 변화를 흔드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도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고 당내 갈등을 야기하는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싸우는 모습을 보이기 민망해 대응하지 않았는데 기고만장하는 모습들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김 대행은 자신의 거취를 문제 삼는 의원들을 ‘친박계’로 분류하며 정략적..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자유한국당

 | 

악화일로

 | 

호가호위

 | 

안하무인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