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사설] 판매 급증한 전기차, 인프라 확충 더 서둘러야

상반기 국내 전기차 판매가 급증해 1만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1년간 팔린 것과 맞먹는다. 하반기에 새 모델이 여럿 출시되면 연간 2만대를 웃돌 수도 있다. 전기차 판매량은 2014년 처음 1000대를 넘어섰다. 이후 매년 2배 이상 증가했는데 업계는 올 상반기 성장세에 특히 주목하고 있다. 사전예약 열기 등 소비자 관심이 전례 없이 뜨거웠다고 한다. 전기차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다는 뜻이다. 잘 살리면 올해는 전기차 대중화의 원년이 될 수 있다. 인식의 변화를 뒷받침하는 인프라 확충을 더 서둘러야 할 것이다.

현재 전기차 운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충전소 안내 애플리케이션에는 전국 5800곳이 등록돼 있다. 수도권과 제주도의 보급률이 높은 편이다. 하지만 유럽 주요국의 충전 인프라와 비교하면 크게 미흡하다. 2025년 내연기관 자동차 퇴출을 선언한 네덜란드는 전국에 충전소 3만2800곳이 있다. 독일이 2만5200곳, 프랑스가 1만6300곳, 영국이 1만4200곳 등이다. 영국은 향후 몇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급증한

 | 

전기차

 | 

인프라

 | 

서둘러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