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日도 찜통더위, 16일 40도 가까이 오른다…이틀간 8명 사망

일본 전역에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16일 낮 최고 기온이 40도 가까이 오르는 등 찜통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라고 NHK방송이 보도했다. 폭우 피해지역인 서일본 지역 및 동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 14일 시작된 이번 무더위로, 일본 전역에서는 15일까지 이틀간 8명이 열사병 증세로 사망하고 3000여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6일에도 강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서일본과 동일본을 중심으로 넓은 범위에서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오늘 낮 최고 기온은 나고야(名古屋)시, 교토(京都)시, 기후(岐阜) 등지에서 38도, 오카야마(岡山), 나라(奈良)시에서 37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곳에 따라서는 내륙부에서 40도 가까이 오를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교토부(京都府) 및 기후(岐阜)현 등에서는 곳에 따라 최고 기온이 38.8도에 달해 올 여름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하루에만 열사병 증상으로 2061명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오른다…이틀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