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지배 구조 개편’ 하반기 시장 흔들 최대 주도株는…?

- 효성 지배구조 개편, 증권가 전망은... 신소재 경쟁력에 주목, 추가 성장 여력 많아 - 증권가가 판단한 효성 재평가 가치... 최소 5조원에서 최대 7조원 육박 ☞ 【특징주】 ‘오히려 저점 매수 기회’ 삼성바이오 향방은…? (클릭) 최소 5조2000억원에서 최대 7조원 이상. 증권가에서 내다본 ㈜효성(004800)을 비롯한 4개 사업회사의 시가총액 총합이다. DB금융투자는 5조2000억원, 신한금융투자는 5조6000억원, 신영증권은 5조8000억원을 내다봤고, 교보증권은 무려 7조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상장주식 거래가 정지된 5월29일 종가 기준 시총인 4조7057억원 대비 최소 5000억원에서 최대 2조4000억원 증가할 것으로 본 것이다. 증권가의 이같은 호의적 전망은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를 토대로 가치 재평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하반기

 | 

주도株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