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구지가’ 성희롱 논란 교사 제자들 “그럴 분 아냐, 누명 풀어달라”

인천의 한 국어교사가 수업 중 고대문학 수업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징계를 받은 가운데, 이 교사를 향한 졸업생들의 격려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인천의 한 여고 이모 교사는 고대 가요 구지가(龜旨歌) 에 나오는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어라 구절에서 거북이 머리가 남성의 성기인 남근(男根) 으로도 해석된다고 말해 학부모로부터 민원을 받았다. 학교 측은 자체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교사의 발언을 성희롱으로 결론냈다. 이어 이 교사에 대한 징계 요구와 함께 2학기 수업 배제를 결정하고 시교육청에 이를 보고했다. 하지만 이 교사는 국가인권위원회에 학교 측으로 받은 조치가 부당하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 교사는 구지가나 춘향전 등 고전문학의 의미를 풀이하는 과정에서 특정 단어가 남근이나 자궁을 뜻한다고 설명했는데 이를 한 학부모가 성희롱이라며 민원을 제기했다 라며 수업의 전체적인 맥락을 배제한 채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한 것 이라며 학교는 사안을 조사하는 성고충심의위원회에 조사 보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구지가

 | 

성희롱

 | 

제자들

 | 

“그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