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ynews
1 months ago

우리는 동호인(134) / 청주시 직지사물놀이 동호회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최근 들어 자투리 시간을 본인의 생활 리듬에 맞춰 활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들은 그림, 음악, 댄스, 문학 등 다양한 취미생활을 통해 각자의 삶을 보다 아름답게 꾸며 가고 있다.매주 월요일 오후 7시 30분이면 청주시청 후관 지하실에선 장구와 꽹과리 소리가 신명나게 들려온다.전통 악기에 장단을 맞추며 굵은 땀방울을 흘리는 이들은 우리 조상의 숨결이 어린 국악의 계승·발전에 한 몫을 하려는 공무원들이 모여 2010년 1월 결성한 청주시직지사물놀이동호회(회장 류형관) 회원들이다.사물놀이는 사물(꽹과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우리는

 | 

동호인

 | 

134

 | 

청주시

 | 

직지사물놀이

 | 

동호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