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ynews
3 months ago

동양칼럼/ 괴산, 동문의 이름으로 신선의 별장이 되다

고온다습하여 불쾌지수 높은 한여름이다. 더위도 식힐 겸 심산구곡으로 가서 신선과 대화하며 신선이 돼보자. 충북 괴산이 바로 거기다. 괴산, 동문의 이름으로 신선의 별장이 되었다. 여기서 동문은 같은 학교를 나왔다는 뜻의 동문(同門)이 아니다. 동문(洞門)은 신선이 사는 별천지로 들어가는 문이다. 괴산군은 대한민국에서 동문(洞門)이 가장 많은 군이다. 우암 송시열(宋時烈1607~1689) 같은 불세출의 걸출한 인물과 그 학통을 철저히 계승한 권상하와 민진원 같은 수제자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창의융합교육학문을 발휘 계승한 스승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동양칼럼

 | 

동문의

 | 

이름으로

 | 

신선의

 | 

별장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