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文대통령, 최저임금 공약 후퇴 배경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 수석 비서관회의에서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대선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당장 내년도에 10.9% 인상으로 최저임금 8000원 시대를 열게 된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반발을 잠재우기엔 충분치 못한 발언이나 대선공약 후퇴가 불가피하다는 현실을 고백하기까지 상당한 고민을 거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 문 대통령의 이날 수보회의 발언은 모호한 부분이 없지 않았다. 수보회의 대통령 발언 초안 이 나왔을 때, 보기에 따라선 속도조절론이다 정면돌파다 해석이 엇갈릴 정도였다. 최저임금 인상 속도가 기계적인 목표일 수는 없으며 정부 의지만으로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거나 결과적으로 대선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드린다 면서도 정부는 가능한 조기에 최저임금 1만원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는 발언이 그렇다. 문 대통령의 최저임금 관련 발언은 원고 매수 약 5매 분량이었다. 짧은 입장문엔 지지층에 대한 사과 와 경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文대통령

 | 

최저임금

 | 

배경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