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silbo - 5 month ago

[기고]故심수구 화백의 작품을 나는 이렇게 읽었다

신문을 본다. 그림을 읽는다. 말이 바뀐 듯하다. 신문은 글이 많으니 읽어야 하고 그림은 글이 없어 한 눈에 볼 수 있다. 그런데 왜, 바뀌어 표현했을까? 나는 여기에서 달리 해석하고 싶다. 요즈음 신문에는 글이 많으면 하나하나 읽기가 쉽지 않다. 1면 기사의 제목, 그리고 기사와 관련된 사진 한 장 붙어 있으면 그 안의 내용을 독자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