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올림픽 특수’ 강원도, 상반기 관광객 급증

올해 상반기 강원도를 찾은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1000만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16일 강원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주요 관광지점 방문객 통계분석을 보면 도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은 5091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102만4000명보다 989만명(24.1%)이 증가했다.내국인은 전년 동기보다 879만4000명(22.3%)이 증가한 4825만명으로 집계됐으며, 외국인은 266만3000명으로 109만6000명(69.9%)이 늘었다.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643만명이 찾았고 도내에서 열린 겨울축제에는 145만명 등이 방문했다. 1분기 관광객의 증가요인은 서울양양고속도로와 강릉 KTX 개통 등 수도권과의 접근성 개선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2분기는 강릉 단오제(109만명), 경포벚꽃축제(19만명), 삼척 장미축제(40만명), 영월 단종문화제(17만명), 양구 곰취축제(16만명), 춘천 마임축제(11만명) 등 다양하고 특색 있는 지역축제문화행사가 관광객을 유인한 것으로 분석됐다.권역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올림픽

 | 

강원도

 | 

상반기

 | 

관광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