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함인희의세상보기] 주 52시간 근무제와 워라밸의 함수관계

3년 전 60세 정년연장 시행을 앞두고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흥미로운 결과가 나타났다. 일과 삶의 균형을 의미하는 일명 워라밸(워크 라이프 밸런스를 축약한 표현)은 젠더 이슈가 아니라 세대 이슈라는 사실이었다. 다시 말해서 워라밸을 둘러싸고 남녀 간에 첨예한 의견 차이를 보이기보다는 기성세대와 신세대 간의 의견 차이가 보다 뚜렷했다는 말이다.워라밸에 대한 태도를 살펴보기 위해 가족과 일의 중요도 및 비중을 묻는 말에, 기성세대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40.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가족이 중요하다는 응답이 39.1%로 나타난 반면, 신세대로 갈수록 가족이 중요하다는 응답이 41.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일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33.9%로 뒤를 이었다. 특히 신세대의 경우는 남녀가 동일한 응답 패턴을 보이고 있음이 눈에 띄었다.함인희 이화여대 교수사회학워라밸의 정의 가운데 널리 회자되고 있는 것으로는 국제노동기구(ILO)가 규정한 지침을 들 수 있다. ILO에 따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함인희의세상보기

 | 

52시간

 | 

근무제와

 | 

워라밸의

 | 

함수관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