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日 황금연휴도 잊은 폭우피해 복구 자원봉사

월요일인 16일 ‘바다의 날’까지 사흘간의 연휴가 이어진 주말, 폭우 피해를 입은 서일본 피해지에는 일본 전국에서 1만600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모여들었다. 전국적으로 35도가 넘는 폭염이 기승을 부렸지만 이들은 황금 같은 휴일을 이용해 피해를 입은 이웃을 돕는 데 구슬땀을 흘렸다. 자원봉사 활동은 14일부터 본격화했다. 심각한 침수 피해를 입은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眞備)정에서는 수몰된 건물 안에서 버려야 할 가구와 쓰레기들을 끄집어내 쓰레기장까지 옮기는 작업이 이뤄졌다. 가가와(香川)현의 대학 4학년생(21)은 “TV를 보고 뭔가 도울 수 있는 게 없을까 하고 생각했다. 집안이 아직 완전히 마르지 않아 카펫처럼 젖은 물건들을 끄집어내는 게 큰일”이라고 말했다. 마비정이 침수됐을 때 입원환자들이 남아 있었던 마비기념병원으로 주민들이 달려와 현관 부근에 쌓인 진흙을 삽으로 퍼냈다. 구라시키 시내 병원에서 온 남성 직원(61)은 “조금이라도 평소 상태로 돌아가는 데 보탬이 된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황금연휴도

 | 

폭우피해

 | 

자원봉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