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6 month ago

VAR 눈은 매서웠다… 페널티킥 무려 29개

2018 러시아월드컵은 끝났지만 기록은 남는다.러시아월드컵에선 레드카드가 4장밖에 나오지 않았다. 경기당 0.06개꼴이다. 32개국 체제로 월드컵 본선을 치른 이후 레드카드가 한 자릿수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으로 선수들의 행동이 조심스러워졌다. 심판의 눈은 속이더라도 VAR은 속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일부에선 VAR이 축구의 전통적인 흐름을 헤쳤다는 비판도 제기됐다.한국과 스웨덴의 조별 리그 F조 1차전이 그랬듯 VAR은 페널티킥을 양산(量産)했다. 이번 러시아 대회에서 29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매서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