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And 건강] “암 걸리나” 불안 여전하지만, 전문가 “유해 수준 아니다”


최근 발암 추정 물질(NDMA)이 들어간 중국산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한 고혈압 치료제 사태로 인한 환자들의 불안과 걱정이 가시지 않고 있다. 고혈압 약 복용 자체에 대한 불신도 없지 않다. 보건당국 조사결과 문제가 된 중국산 원료를 쓴 고혈압 치료제 복용자는 17만8500여명으로 파악됐다. 전체 고혈압 치료 환자 602만여명(지난해 기준)의 약 3% 수준이다.

중국산 아닌 동일 성분 약으로 대체

고혈압 치료제 성분의 하나인 발사르탄은 몸속에서 혈압을 올리는 ‘안지오텐신수용체(ARB)’라는 어려운 이름의 시스템을 차단해 혈압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 ARB 차단 계통의 약은 국내 처방 고혈압 치료제의 43.3%를 차지해 가장 많다.

발사르탄은 2000년대 초 스위스 제약기업 노바티스가 처음 개발해 ‘디오반’이라는 이름으로 판매했다. 2012년 특허 만료로 수많은 복제약(제네릭)이 쏟아져 나왔다. 현재 국내에는 이런 발사르탄 복제약을 포함해 모두 2690개 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And

 | 

걸리나”

 | 

여전하지만

 | 

전문가

 | 

“유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