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청와대와의 갈등? 기무사 개혁용? 해석만 난무하는 송 장관의 행보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에 대한 송영무(사진) 국방부 장관의 대응은 갈수록 의혹을 키우고 있다. 송 장관이 청와대 참모들에게 이 문건을 간략히 보고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밝힌 점도 갖가지 해석을 낳고 있다. 송 장관 자신의 대대적인 기무사 개혁안을 밀어붙이려고 문건 공개 시점을 저울질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송 장관이 문건의 파급력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송 장관은 16일 기무사의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4개월간 즉각 문건을 공개하지 않은 데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다 군 특별수사단의 공식 수사 착수일에 적극 해명에 나선 것이다. 송 장관은 ‘정무적 고려’로 문건 공개를 늦췄다는 입장이다. 처음 문건을 보고받았을 당시 평창 동계올릭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 분위기를 유지하고, 4·27 남북 정상회담 지원에 집중하려 했다는 취지다. 아울러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 쟁점화할 가능성도 우려했다고 한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청와대와의

 | 

기무사

 | 

개혁용

 | 

해석만

 | 

난무하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