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최현길의 스포츠에세이] 데샹의 실리축구를 보면서 떠오른 영감들

손에 땀을 쥘 정도는 아니었지만 어쨌든 언더독(이길 확률이 적은 팀)을 열심히 응원한 건 사실이다. 크로아티아가 자책골과 페널티킥(PK)을 허용할 때는 힘이 쭉 빠졌다. 프랑스 선수의 과장된 동작에 심판이 속았다는 억울함과 저게 PK가 맞나하는 의구심도 들었다. 동점골이 터졌을 때는 주먹을 불끈 쥐었다. 마치 한국축구를 응원하는 것처럼 말이다. 2018러시아월드컵 16강부터 3경기 연속 연장승부를 펼쳤던 크로아티아 선수들은 결승에서도 투사의 모습을 잃지 않았다. 지친 기색이 거의 없었다. 어떻게 저렇게 뛸 수 있을까하는 존경심이 들 정도로 쉴 새 없이 몰아쳤다. 하지만 프랑스는 철옹성이었다. 얄미울 정도로 잘 막아냈다. 틈이 보이긴 했지만 곧바로 메웠다. 90분 동안 냉정함을 잃지 않았다. 탄탄한 수비와 빠른 역습으로 상대를 물리쳤다. 점유율 39%로도 우승은 충분했다. 데샹 감독의 실리축구가 빛을 발했다. 우리가 알던 ‘아트(Art)’를 지워버렸다. 화려함 대신 오직 이기기 위한 작전으로 수를 놓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최현길의

 | 

스포츠에세이

 | 

데샹의

 | 

실리축구를

 | 

보면서

 | 

떠오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