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대통령 딸 문다혜씨 광화문 개식용반대 집회 참석

문재인 대통령의 장녀 문다혜씨가 17일 초복을 맞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개식용 반대 및 입양 독려 를 위한 집회에 참석한다. 이날 집회는 동물권단체인 케어에서 주도하며, 문 대통령이 입양한 퍼스트독 토리 도 나올 예정이다. 토리는 세계 최초로 대통령에게 입양된 퍼스트독이다. 개식용 반대 단체는 토리 인형을 배포하는 등 그동안 집회준비를 해왔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개식용을 막기위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제출하는 등 최근 동물권에 대한 국회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통령

 | 

문다혜씨

 | 

광화문

 | 

개식용반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