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온누리교회, 불륜혐의 부목사 해임…성도들에게 공개 사과


온누리교회는 여성 성도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혐의로 A 부목사에 대해 해임을 결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교회는 지난 13일 당회 운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고 불륜 혐의의 A 부목사를 해임하고 교회법에 따라 관련 사실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안식월 휴가 중인 이재훈 담임목사는 성도들에게 사과문을 내어 “목회자의 죄악으로 성도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끼쳐드려 모든 목회자를 대표해서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온누리교회 목사들은 앞으로 20일간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교회에 모여 금식기도의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다음은 교회가 발표한 사과문 전문.

당회운영위원회는 지난 7월 13일 긴급회의를 열어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법에 따라 불륜을 범한 A 목사를 해임하였습니다. 간음을 금하신 하나님의 말씀과 교회법 권징에 따라 해임 징벌하고 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울러 A 목사가 소속된 미국 교단에 이 사실을 전달하여 소속 교단의 엄중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온누리교회

 | 

불륜혐의

 | 

부목사

 | 

해임…성도들에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