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1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폭염으로 농작물 관리 비상걸린 경남

【창원=오성택 기자】 예년에 비해 열흘 이상 일찍 물러난 장마 대신 그 자리를 폭염이 차지하면서 가축과 농작물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은 폭염에 따른 농작물 관리와 폭염특보 발령 시 농업인 행동 요령을 도내 전 시 군에 하달했다고 17일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통상 6~9월 사이 일 최고 기온이 33℃ 이상 되는 날이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기상청에서 발령한다. 경남농업기술원은 폭염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벼는 논물 흘러대기로 온도저하를 유도하고 병해충 발생을 대비한 중점적 방제 필요 △밭작물은 관수를 통해 적당한 습도를 유지하고 짚 풀 퇴비로 피복해 수분 증발과 지온 상승 억제 △채소류는 차광막 설치 △과수는 강한 직사광선에 의한 햇빛 데임을 예방하기 위해 다른 방향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폭염으로

 | 

농작물

 | 

비상걸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