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美中 무역전쟁, 국내 고용악화 뇌관되나..전경련 세미나

미 중 무역분쟁이 격화되면서 세계 관세 전쟁, 중국발 경제위기로 국내 고용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미중 통상전쟁과 대응전략 긴급세미나 를 열고 미중 무역전쟁의 국내 여파에 대한 전문가 진단을 내놨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우리나라는 무역의존도가 높고 삼성, 현대차 등 주력 기업의 해외 매출 비중이 80%를 넘어 미중 무역전쟁의 최대 피해국”이라며 “전경련이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해보니 약 60%가 심각한 수출타격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경련이 올해 3월 미국 철강수입 제재대상국에 한국이 제외되도록 미 의회, 행정부 지도자 등을 설득하고자 노력한 것처럼 앞으로도 미 상무부, 미 무역대표부(USTR) 등을 대상으로 한미재계회의 등의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 밝혔다. 미중 무역전쟁이 당사국을 넘어 양국의 환율이나 조세정책 강화로 이어질 경우 한국은 직접 사정권에 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무역전쟁

 | 

고용악화

 | 

뇌관되나

 | 

전경련

 | 

세미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