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복잡한 셈법 주고받은 北美…결론은 ‘유해송환’ 아닌 ‘발굴’

북미가 한국전 사망 미군 유해 송환 합의를 놓고 복잡한 셈법을 주고 받은 양상이다. 북미는 지난 15일부터 이틀 간 판문점에서 진행한 협상을 통해 유해 송환과 관련한 세부적인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장성급 회담이 끝난 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생산적으로 협조적이며 확고한 약속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는 양측이 향후 약 5300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실종 유해를 찾기 위한 발굴 작업도 진행하기로 합의한 것을 포함하는 언급이다. 북미가 지난 6월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유해 송환은 이미 발굴이 끝나 송환 준비가 완료된 유해에 해당하기 때문에 유해 발굴 사업을 진행하기로 한 것은 표면적으로는 진전된 성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같은 회담의 결과는 북미가 진전된 자세로 회담에 임했기 보다는 유해 송환을 두고 제각기 복잡한 셈법을 주고받은 끝에 도출한 결과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북한은 당초 12일로 예정됐던 유해 송환 협상에 나타나지 않으며 돌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복잡한

 | 

주고받은

 | 

北美…결론은

 | 

유해송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