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5 month ago

한국문화 배우러 온 美 고교생 시각장애인들 위해 목소리 기증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기 위해 한국에 온 미국 고교생들이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기부해 귀를 쫑긋하게 하고 있다.

뉴욕에서 온 이페올라 오조(17)양 등 3명은 지난 11일 전주에 있는 전북점자도서관에서 3시간 동안 미국 인기 동화 ‘샬롯의 거미줄’을 소리 내어 읽고 또 읽었다. 이들은 120쪽에 이르는 책을 3부분으로 나눠 이날 첫 녹음을 했고, 이어 18일과 다음 달 1일까지 두 차례 더 녹음 작업을 해 오디오북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들 3명의 여고생은 미 국무부가 주관한 국가 언어계획 한국어 프로그램 참여 고교생들의 일원이다. 모두 20명인 이들은 지난달 27일 전북에 와서 1인 홈스테이를 하며 다음 달 9일까지 6주간 연수를 받고 있다. 전주 신흥고에서 하루 4시간씩 한국어를 배우는 한편 악기(소금)와 판소리, 합죽선과 매듭 만들기 등도 익히고 있다.

이번 영어 오디오북 제작은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발음 테스트를 통해 뽑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시각장애인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