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근로자 ‘입증책임’ 완화… 산재 인정 늘었다

#1. 한 시내버스 회사에서 3년간 버스기사로 일한 A(62)씨는 어느날 출근길에 갑자기 구토와 어지러움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의사는 뇌지주막하 출혈(뇌출혈)로 진단했다. A씨의 업무시간은 과거 12주간 1주 평균 51시간이었다. 당연인정기준인 주 60시간 초과근무에 못 미쳤다. 하지만 업무상 재해 판정을 받았다. 주야간 운행을 교대로 하고, 대기기사로 활동하면서 운행시간과 노선이 자주 바뀌어 긴장과 스트레스가 심했다는 점이 인정된 것이다. #2. B(30여)씨는 2014년부터 피부관리사로 근무하면서 하루 평균 고객 46명의 얼굴이나 몸 마사지(1회 6090분 소요)를 맡았다. 손가락과 손바닥, 주먹으로 강한 압박을 주는 일을 반복하다가 지난해 결국 오른쪽 손 부위에 드퀘르벵 힘줄윤활막염, 주관절부 외상과염 진단을 받았다. B씨는 근로기간이 3년 미만으로 짧았으나 하루 수행한 업무량과 부족한 휴식시간, 작업자세의 반복성과 강도 등이 오른쪽 손목과 관절에 상당한 부담이 됐다는 점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근로자

 | 

입증책임

 | 

완화…

 | 

늘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