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흑인 여성이 사상 최초로 미스 유니버스 영국 대표가 됐다

디-앤 로저스가 지난 토요일 역사를 썼다.25세인 로저스는 1952년 미스 유니버스 대회가 시작된 이후 사상 최초로 영국 대표에 선정된 흑인 여성이 됐다. 서인도제도의 영국령 앙귈라(Anguilla) 출신인 그는 12월 필리핀에서 개최될 미스 유니버스 세계대회에서 앙귈라와 영국을 대표하게 된다.andP 이건 정말 황송한 일이며, 최초의 흑인 여성 미스 유니버스 영국대표가 되어 영광이다. 로저스가 버즈피드뉴스에 말했다. 이건 지난 몇 년 동안 미스 유니버스 대회가 변해 온 과정이라고 본다. 영국은 다양성의 국가이고, 우리는 다문화 사회이며, 이제는 다양성이 무대 위에 드러나 어린 흑인 소녀들과 모든 인종의 소녀들이 이 대회가 일부가 아닌 모두를 위한 것이라는 점을 볼 때가 됐다. 로저스는 웨일스의 뉴포트에서 개최된 대회에 참가해 잉글랜드, 북아일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해외 영국령에서 온 40명의 다른 여성 후보들과 경쟁했다.This happened! My heart is full!! Thank y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여성이

 | 

최초로

 | 

유니버스

 | 

대표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