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한밤 하리수 이혼 후 잊혀지고 싶었다 고백

아시아투데이 온라인뉴스부 = 하리수가 이혼과 악플러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 에는 하리수가 출연했다.이날 하리수는 제가 작년에 이혼을 하고 이혼 전에도 그랬지만, 약간 대중에게 잊혀지고 싶었다 며 저를 못 알아보셨으면, 국내에서 잊혀지고 싶었다. 악플러 고소도 하고 마음 고생이 좀 있었다 고 털어놨다.이어 드라마나 영화를 찍는 상황이라고 스스로 최면을 걸었다. 가장 행복해 보이는, 가장 좋았던 것들을 안 좋은 것들과 맞바꾸는 방식으로 해소했다. 나빴던 것을 빨리 잊어버려야 하고 버려야 하니까 라고 말했다.또 하리수는 성형설에 대해 나이가 있으니 가끔 시술도 받고 관리를 받아야 한다 고 솔직하게 밝혔다.마지막으로 하리수는 나를 지지해주시는 분들도 많고, 그렇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며 항상 여러분에게 편한 느낌, 솔직하고 진실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 고 전했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하리수

 | 

잊혀지고

 | 

싶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