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풀향기 따라 책방으로… “꽃집에서 ‘책의 향기’ 느껴보세요”

“온갖 유리와 강철과 대리석과 지폐와 잉크가 부글부글 끓고 수선을 떨고 하는 것 같은 찰나”(이상의 ‘날개’에서)같은 더위가 지속되는 요즘이다. 맹위를 떨치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열기를 피해 동네 서점에서 책의 향기를 맡아보는 건 어떨까. 특색 있는 ‘테마형’ 동네 서점들이 잇따라 문을 여는 가운데 ‘식물이 있는 서점’이 최근 화제다. 동네마다 하나씩 있던 꽃집과 서점을 결합해 색다른 공간을 만들었다. 16일 서울 양천구 양화초교 앞 생태·문학 전문 서점 ‘꽃피는 책방’은 말 그대로 ‘풀 반 책 반’이었다. 서점 앞 수국은 꽃받침이 연한 녹색으로 변해 한여름임을 알렸다. 찜통더위를 피해 들어간 책방 안에는 나무와 풀 냄새, 책 냄새가 섞여 있었다. 마침 신발 벗고 올라가 앉을 수 있는 작은 공간에 자리가 비었다. 발 뻗은 채 얼음 동동 뜬 겨우살이차를 마시고 ‘나무의 노래’(에이도스)를 펼치자 마치 산림욕을 하는 기분. 거꾸로 매달린 수염 틸란드시아(파인애플과의 식물)와 거베리(석송과의 식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풀향기

 | 

책방으로…

 | 

“꽃집에서

 | 

느껴보세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