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미국 공화당조차 “반역 행위”… 푸틴 편들다 벌집 쑤신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이후 거센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2016년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을 문제 삼지 않고 도리어 푸틴 대통령을 옹호하는 등 저자세를 취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집권여당 공화당과 친(親)트럼프 성향 인사들까지 ‘반역 행위’ ‘수치스럽다’ ‘미국인을 모독했다’ 등 거센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궁지에 몰린 건 16일(현지시간) 회담 종료 후 열린 미·러 정상 공동기자회견 발언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한 특검 조사 내용이 “터무니없다”며 “마녀 사냥”이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은 오늘 회담에서 아주 강하게 개입 의혹을 부인했다”면서 “나도 러시아가 그런 일을 저질렀다는 어떤 근거도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이 사실이라는 미 중앙정보국(CIA) 발표 내용과 정면 배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공화당조차

 | 

“반역

 | 

행위”…

 | 

편들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