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V리그 레이더] 새 시스템보다 중요한 것은 심판존중과 믿음

한국배구연맹(KOVO)이 심판아카데미(5~13일)를 열었다. 해마다 실시하는 기존심판의 보수교육과 더불어 새 심판을 뽑는 행사였다. 예년보다 교육 일정이 길었다. 지난 시즌 도중 도입됐던 심판보조 전자시스템과 e스코어시트의 전면도입을 앞두고 새 시스템에 적응하기 위한 교육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색다른 프로그램도 들어 있었다. 심판과 감독의 대화였다. 5일 열린 행사에는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과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이 참석했다. 두 감독은 KOVO로부터 “심판과의 간담회에 참석해줄 수 있겠냐”는 요청을 받자 흔쾌히 서울 상암동 심판아카데미 교육장을 찾았다. 최태웅 감독은 지난 시즌 판정과 관련해 평소 품고 있던 궁금증, 비디오판독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 등을 미리 발표 자료로 준비해오기도 했다. ● V리그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심판과 감독의 공식 간담회 두 감독은 “혹시 청문회가 아니냐”면서 걱정도 했지만 간담회에서 오고간 내용은 생산적이었고 화기애애했다. 규칙의 해석이나 과거의 문제점을 놓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V리그

 | 

레이더

 | 

시스템보다

 | 

중요한

 | 

심판존중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