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日 폭우로 농수산업 관련 약 5300억원 피해…폭염에 초등생 1명 추가사망

서일본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인한 농림수산 관련 피해액이 530억엔(약 5290억원)에 달한다고 18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농림수산성이 집계한 자료를 인용해 17일 기준으로 농작물 28억엔(약 279억원), 농지·농업용 시설 222억엔(약 2216억원) 등의 피해를 입었으며 이는 지난 13일 집계 때보다 두배 이상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피해 확인 지역도 일부에 불과해 피해규모는 앞으로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에히메(愛媛)현, 오카야마(岡山)현 등의 특산물인 감귤, 포도, 복숭아 등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수확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었던만큼 충격이 더욱 크다. 에히메현에서 감귤 농사를 하고 있는 모리모토 케이스케(森本啓介)씨는 소유하고 있는 11곳의 감귤 농장에서 6곳이 산사태로 인한 토사가 유입됐다. 감귤 묘목은 심고나서 수확이 가능할때까지 약 6~8년정도 걸린다. 모리모토씨는 “감귤 농사를 이어받기 위해 시즈오카(?岡)에 있던 장남도 돌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폭우로

 | 

농수산업

 | 

5300억원

 | 

피해…폭염에

 | 

초등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