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8 days ago

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유족 ‘울분’ 폭발…인근 주민 “애 엄마 혼절 직전”

연일 30도를 웃도는 폭염 속에 4세 어린이가 어린이집 통원 차량 안에 방치돼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 아이는 문이 잠긴 뜨거운 차 안에서 무려 7시간이나 홀로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경기 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후 4시50분께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차 안 뒷좌석에서 A 양(4)이 숨진 채 발견됐다. A 양은 이날 오전 9시40분쯤 다른 원생들과 함께 통원 차량을 타고 어린이집에 왔지만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어린이집 측은 7시간 뒤인 오후 4시야 돼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 해당 어린이집 교사가 ‘아이가 등원하지 않았다’며 부모에게 연락을 했다가 “정상 등원했다”는 부모의 말을 듣고서야 뒤늦게 A 양이 없어진 걸 안 것. 어린이집 관계자들이 부랴부랴 차 안에서 A 양을 발견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사고 당시 동두천시의 낮 최고기온은 32.2도였다. A 양의 유족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인솔자가 그 애들을 다 챙겼어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동두천

 | 

어린이집

 | 

차량사고

 | 

폭발…인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