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상고법원 설득하려고 정형식 동원?… 김진태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여”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양승태 대법원이 상고법원 추진을 위해 자신의 친인척들을 로비에 동원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이 전임자를 잡기 위해 내부보고서를 까발리고도 부끄러운 줄 모른다”면서 “친인척들로부터 어떠한 부탁도 받은 적 없다. 또 내가 부탁한다고 받아줄 사람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내내 지난 정부 먼지 털다 끝날 것 같다. 돼지 눈엔 돼지만 보이는 것”이라며 전임자의 부정 행위를 조사하고 있는 김 대법원장을 비난했다.

앞서 일부 언론들은 대법원이 2015년에 상고법원 설치를 반대하던 김진태 당시 법제사법위원을 상대로 매형 등 친인척들을 동원해 로비하려 했던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검찰 출신인 김 의원은 2015년 상고법원 설치 안건이 법사위 회의에 지속적으로 올라오자 “검사가 일이 많으면 준검사를 만들고 경찰이 일이 많으면 탐정을 만들어야 하느냐”며 공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상고법원

 | 

설득하려고

 | 

정형식

 | 

김진태

 | 

“돼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