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국토부 BMW 520 화재 특정 엔진서 발생 조사 착수

최근 잇따라 발생한 독일의 고급수입차 브랜드 베엠베(BMW)의 520디(d) 차량 화재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자동차 결함을 판단하기 위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쪽은 해당 차량의 엔진계통에 주목하고 있다.
18일 황우관 국토부 자동차 제작결함 담당 조사관은 오마이뉴스 와의 통화에서 1차 자료 분석을 통해 특정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면서 지난 16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결함 여부 등 조사를 지시했으며 제작사 쪽에는 추가 기술적 자료를 요청했다 고 밝혔다.(관련기사: [단독]한달에 3대꼴...BMW 520d 8개월동안 20대 불탔다)

이같은 국토부의 조사 지시는 안전공단의 정보수집 단계 후 결함기술전문분석위원회의 심의 및 건의 절차를 뛰어넘어 진행됐다. 황 조사관은 이번 조사 지시 배경에 제작사의 서류 제출 지연도 일부분 있지만, 화재 정보수집 결과와 언론보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내린 것 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토부

 | 

BMW

 | 

520

 | 

엔진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