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일본 J리그 이니에스타-토레스 품은 힘은…중계권과 모기업 투자

‘무적 함대’ 스페인의 2010 FIFA 월드컵, 유로 2008, 유로 2010 우승을 합작했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34·빗셀 고베)와 페르난도 토레스(34·사간 도스)가 나란히 일본 J리그로 떠났다. 한때 긴축 정책을 펼치면서 스타 플레이어들과 거리가 멀었던 J리그는 천문학적인 중계료를 앞세워 스타들의 새로운 행선지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16년간 활약했던 바르셀로나를 떠나 빗셀 고베로 이적한 이니에스타는 18일 새 소속팀 합류를 위해 간사이 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땅을 밟았다. 지난 5월 24일 입단 기자회견 이후 약 2개월만이다. 토레스는 지난 11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사간 도스로 둥지를 옮겼다. 이니에스타와 토레스는 2017-18 시즌 전소속팀에서 선발과 후보를 오가면서 기량을 보여줬다. 만 34세로 1~2년은 더 뛸 수 있는 실력이 있는 선수들이다. 이 둘이 이적 시장에 나왔을 때 중국을 비롯해 미국, 중동 심지어 일부 유럽 팀들도 러브콜을 보냈다. 하지만 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이니에스타

 | 

힘은…중계권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