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아시아나항공 ‘SK 인수설’ 나온 이유… 악재 이어진 탓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7일 증권가와 업계에 퍼진 ‘SK 인수설’로 한바탕 소동을 겪었다. 소문은 당사자들이 진화에 나서면서 해프닝으로 끝난 모습이다. 최근 아시아나항공이 다양한 이슈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인수합병 관련 소문이 나온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기업 인수합병(M A) 루머에 휩싸인 주요 원인은 근본적으로 회사 자금 유동성이 악화된 상황에서 다양한 이슈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잇따른 악재가 유동성 문제와 결합되면서 불확실성이 커져 회사 경영권에 대한 의문이 발생한 것이다. 먼저 유동성의 경우 아시아나항공은 차입금만 무려 4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올해 연말 전 약 2조 원 규모 차입금이 만기를 앞두고 있다. 주요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미 아시아나항공을 지난해부터 심층관리대상으로 분류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기내식 대란 사태를 시작으로 승무원 ‘기쁨조’ 논란과 기체결함에 따른 잦은 항공기 이륙 지연 및 회항 등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시아나항공

 | 

인수설

 | 

이유…

 | 

이어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