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임금·수수료 더 높은 lt;br gt;일본 편의점 끄떡 없는 까닭


내년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결정되고 나서 각종 경제신문과 보수언론들은 하루가 멀다 않고 최저임금 인상의 문제에 관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아르바이트 급료보다 월 수익이 적은 편의점주의 목소리들을 언급하며 최저임금 인상이 현재의 어려운 경제 상황의 주범인 양 몰아가고 있는데, 과연 이런 지적은 타당한 것일까?
한국에서 편의점이 첫선을 보인 것은 80년대 후반이다. 세븐일레븐을 필두로 일본계 편의점이 속속 한국에 진입한지 벌써 4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다. 지금은 국내 브랜드라고 할 수 있는 CU가 점포 수 대비 1등을 차지하고 있지만, 그 뿌리는 일본계 편의점이거나 일본계 편의점의 벤치마킹을 한 업체들이 대다수여서 일본 편의점과 한국 편의점의 창업 계약방식은 유사한 부분이 매우 많다.
[수수료율] 한국 30% 전후 vs 일본 50~60%
편의점주들의 최저임금과 더불어 주로 지적하는 본사의 높은 수수료 부분은 과연 얼마나 되는 것일까?
편의점의 계약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임금·수수료

 | 

편의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