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고양시 공공기관 ‘엉터리’ 시험…채용비리 의혹 벌써 잊었나?



경기 고양시 산하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신입 공채 필기시험에서 감독 및 관리가 미흡했다는 응시자들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진흥원은 사과문 게재 후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18일 응시자들에 따르면 지난 11일 고양시 여성회관에서 치러진 신규 공채 필기시험에서 시험 예정 시간부터 엉터리로 진행됐다. 당초 오전 10시 시험이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1시간 뒤로 늦춰졌고, 신분증 검사도 제대루 이뤄지지 않았다. 신분증 검사는 대리 시험을 막기 위한 필수 절차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일부 시험감독은 시험이 치러지기 직전 입실 중인 수험생들이 보고 있는 곳에서 시험지를 출력했다. 시험지도 배부 시간도 시험장마다 들쭉날쭉 달랐다. 시험문제도 A·B형으로 나눠져 있었지만 사실상 별 차이가 없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일부 응시생들은 시험지를 받지 못해 항의했더니 감독관이 100대1의 경쟁률을 언급하며 불만이 있으면 나가라는 식으로 답해 모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고양시

 | 

공공기관

 | 

엉터리

 | 

시험…채용비리

 | 

잊었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