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영화 ‘레옹’ 재개봉 무기한 연기…뤽 베송 감독 성추행 논란 여파



영화 ‘레옹’의 재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

영화 수입사 제이앤씨미디어그룹은 “뤽 베송 감독의 성추행 논란으로 ‘레옹’의 극장 재개봉이 어려워졌다”면서 “개봉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입사는 오는 19일 ‘레옹’의 감독판을 국내에 재개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0일 뤽 베송 감독의 성추행 의혹이 현지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재개봉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다.

수입사 측은 “이번 영화를 개봉하는 데 불가항력적인 상황이 많이 뒤따라 개봉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수입사에서 재개봉을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했으나 안타깝게도 극장 개봉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탐사보도매체 메디아파르는 세 명의 여성이 뤽 베송 감독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뤽 베송 감독은 지난 5월에도 배우 상드 반 루아(27)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이미 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재개봉

 | 

무기한

 | 

연기…뤽

 | 

성추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