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파주 위성구단 전북 AG 삼총사, 현장서 지켜본 김학범 감독 흐뭇

우리는 파주 위성구단 이네. 최강희 전북 감독(59)의 농이었다. 최 감독은 제주와의 결전을 앞두고 러시아월드컵 때도 가장 많은 선수를 차출시켰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도 우리가 가장 많이 보낸다. 그러나 좋은 팀이라면 받아들여야 할 숙명 이라며 웃었다. 공교롭게도 18일 전북-제주의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8라운드가 열린 전주월드컵경기장에는 김학범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대표팀 감독(58)이 현장을 찾았다. 김 감독은 차상광 골키퍼 코치와 함께 관전했다. 지난 16일 아시안게임 최종명단(20명)을 발표한 김 감독은 짧은 소집기간 선의의 경쟁을 통해 경기력을 극대화시키길 원하고 있다. 때문에 오는 31일 소집 전까지 K리그 현장을 누비면서 최종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의 몸 상태와 경기력을 체크할 예정이다. 이 경기에서 체크할 대상은 네 명이었다. 전북에선 송범근(골키퍼)을 비롯해 미드필더 장윤호, 중앙 수비수 김민재였다. 제주에선 센터백 정태욱이었다. 다만 전북은 삼총사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위성구단

 | 

삼총사

 | 

현장서

 | 

지켜본

 | 

김학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