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오상진, 카투사 근무 중 인종차별 고백…“혐오스러웠다”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자들이 자신이 겪은 인종차별 경험담을 털어놨다. 18일 방송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정병호 교수가 국가와 민족을 주제로 강연했다. 일본의 혐한 시위, 독일의 네오나치 등 인종 차별 사례를 이야기 하던 중 강지영 아나운서는 “저는 미국 유학을 하면서 현지 취업을 하고 살고 싶었다. 그런데 나는 이 사회에서 주류가 될 수 없겠다는 걸 배웠다. 아시아 인, 여성으로 차별받으면서 이 나라에서는 살고 싶지 않다고 느꼈다. 그 말에 오상진은 ”저는 카투사로 군 복무 했다. 제가 제일 화난 건 미묘한 말투와 눈빛으로 차별하는 게 혐오스러웠다“라고 하며 연자에게 외국에서 겪은 차별 겸험을 물었다. 샤키야는 ”여행과 장기 체류냐에 따라 다르다. 저희 같은 경우 방송을 하면서 ‘다 이시아 사람이잖아요’라고 말 했더니 네팔을 아시아라고 할 수 있냐는 한국 사람이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오상진은 소냐에게 한국에서 차별받은 적이 있는지 물었다. 소냐는 ”솔직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고백…“혐오스러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